연구원 활동

1,040 views


아산정책연구원은 2014년 1월 7일(화) 임마누엘 페스트라이쉬(이만열) 교수를 초청하여 “나는 왜 대한민국에 주목하는가?”라는 주제로 아산인문학공개강연을 개최하였습니다.

임마누엘 페스트라이쉬(이만열) 교수는 오랜 기간 동안 동아시아 전문가로 활동하면서, 조선시대의 우수한 행정 시스템과 유교문화에서 깊은 감명을 받아왔습니다. 그는 한국의 전통에서 많은 우수한 요소들을 읽어낼 수 있으며, 그런 자랑스러운 전통을 현대적으로 해석하여 새로운 문명을 만들어 낼 수 있었다는 것입니다. 예컨대 18세기 조선의 도시계획에서 환경친화적인 면모를 읽을 수 있고, 조선왕조실록에서는 사비어 스페이스에 대한 법률 및 관리에 대한 귀중한 시사를 얻어 낼 수 있다고 주장하였습니다.

이번 인문학 공개강연에서 그는 한국의 오랜 전통이 가진 특성에 주목하면서 대한민국의 가능성과 잠재력에 대해 살펴보고자 하였습니다.

일시: 2014년 1월 7일(화) 오후 2:00 – 4:00
장소: 아산정책연구원 1층 강당
 

Speaker

Emanuel(이만열) 은 예일대학교에서 중국문학을 전공하고 동경대학 석사과정을 거쳐 하버드대학교에서 동아시아 언어 및 문명학으로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그 후 일리노이 대학교(어바나 샴페인)조교수, 펜실베니아대학교 동아시아학센터 객원 연구원, 조지워싱턴대학교 겸임교수, 우송대학교 교수 등을 지냈으며 현재 경희대학교 국제대학원 부교수를 재직 중이다. 주요 저술로는 The Novels of Park Jiwon: Translation of Overlooked Worlds (2011, 서울대학교 출판문화원), 《인생은 속도가 아니라 방향이다: 하버드 박사의 한국표류기》(2011, 노마드북스), 《세계의 석학들, 한국의 미래를 말하다》 (2012, 다산북스)와 《한국인만 모르는 대한민국》(2013, 21세기북스)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