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기고문

군은 국가와 국민·영토와 주권 및 국익을 지키기 위해서 존재한다. 군은 행동으로 그 존재를 입증한다. 여기서 행동이란 절대적으로 적을 제압하는 무력이다. 치명적인 무기체계 보유 정도가 그 나라의 무력을 대변한다.

대한민국은 강한 공군력으로 나라를 지켜 왔다. 전투기 전체가 450여 대이고, F-16과 F-15K 등 4세대 이상급의 첨단 전투기만도 260여 대에 이른다. 북한이 그렇게 두려워하는 F-35A 5세대 스텔스 전투기도 40대나 가지고 있고, 20대를 추가할 예정이다. 첨단 전투기 전력으로만 봐도 미국·러시아·중국·인도 다음이다. 일본·프랑스·영국 등도 전투기 전력은 우리에 못 미친다.

그런 만큼 적이 도발하면 공중을 장악함으로써 전장을 지배해야 한다. 아무리 AI가 바둑왕이 되고 고화질 영화 1편을 1초 안에 내려받을 수 있는 세상이라도, 첨단 항공무기 체계 없이는 공중을 장악하지 못한다. 4.5세대 이상급의 전투기는 항공역학부터 첨단 소프트웨어 기술이 융합돼야 완성된다. 결국 제작사가 ‘갑’이니 우리 돈 주고 사온 기체도 맘대로 손을 댈 수 없었다. 이렇게 몸값 비싼 첨단 전투기를 만들 수 있는 나라는 7개국뿐이었다. 그런데 지난 19일 국산 초음속 전투기 ‘KF-21’이 날아오르면서 대한민국이 8번째 국가가 됐다.

전차 한 대 없이 적군에 국토를 유린당하고 전후 세계 최빈국 수준에서 허덕이던 나라가 약 70년 만에 첨단 전투기를 만들 수 있는 나라가 됐다. 그래서 KF-21의 비상은 그저 새로운 전투기가 등장한 것에 그치지 않는다. 피땀으로 국가의 기틀을 다진 산업화 세대, 민주화와 함께 IT 강국을 끌어오던 현 중견세대, 그리고 톡톡 튀는 세계화의 감각으로 미래를 이끌어갈 젊은 세대의 노력이 한 데 뭉쳐 첨단 전투기의 형태로 모인 대한민국의 자부심이다.

하지만 KF-21의 초도비행 성공에 갈채를 보내되 샴페인을 터뜨리기엔 이르다. 갈 길이 멀기 때문이다. 랜딩기어도 접지 못하고 최대의 4분의 1에 불과한 속도로 첫 비행을 했을 뿐이다. 앞으로 4년간 모두 6대의 기체를 투입해 2200여 회를 날면서 극한까지 몰아붙이고 그 능력과 한계를 확인할 것이다.

전투기가 잘 난다고 해서 끝낼 일이 아니다. 200㎞ 밖의 적기를 격추시킬 미티어(Meteor) 공대공 미사일부터 500㎞ 밖의 적 지휘부를 1m 오차로 정밀타격할 ‘천룡’ 장거리 공대지 미사일까지 새로운 무장들을 통합해야 한다. 1000여 개의 전자소자를 탑재해 육해공 구분 없이 여러 적 표적들을 촘촘히 탐지할 수 있는 AESA(능동전자주사식) 레이더나 주야 구분 없이 적기를 볼 수 있는 광학전자장비인 IRST(적외선탐지추적장치)와 EOTGP(전자광학표적추적장치)도 약속대로 성능이 나오게 통합해야 한다. 그렇게 KF-21이 완성돼 처음 인도될 시기가 2026년이다.

실전 배치가 끝도 아니다. KF-21은 추가 개발로 진짜 스텔스기가 돼야 세계 전투기 시장에서 경쟁할 수 있다. 미래의 전투기 시장은 F-35 같은 5세대 스텔스기가 장악할 것이다. 게다가 5세대를 넘어 6세대 전투기의 개발이 거론되면서 유인이나 무인으로나 모두 싸울 수 있는 전투기도 구상 중이다. 그래서 KF-21의 비상은 미래에도 스스로 조국과 창공을 지키기 위한 시작일 뿐이다.

 

* 본 글은 7월 21일자 문화일보에 기고한 글이며, 아산정책연구원의 공식적인 의견이 아닙니다.

About Experts

양욱
양욱

외교안보센터

양욱 박사는 군사전략과 무기체계 전문가로서 20여년간 방산업계와 민간군사기업 등에서 활동해왔으며, 대한민국 최초의 민간군사기업 중 하나였던 인텔엣지주식회사를 창립하여 운용했다. 회사를 떠난 이후에는 TV와 방송을 통해 다양한 군사이슈와 국제분쟁 등을 해설해왔으며, 무기체계와 군사사에 관한 다양한 저술활동을 해왔다. 국방대학교에서 군사전략으로 박사학위를 취득하였으며, 한국국방안보포럼의 연구위원이자 WMD 센터장으로 북한의 군사전략과 WMD 무기체계를 분석해왔고, 이러한 활동을 바탕으로 국방부, 합참, 방사청, 육/해/공군 등의 정책자문위원으로 활동해왔다. 현재는 한남대학교 국방전략대학원, 육군사관학교 등에서 군사혁신론과 현대전쟁연구 등을 강의하며 각 군과 정부에 자문활동을 계속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