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원 활동


5월 28일(월), 아산정책연구원 갤러리 AAIPS(“Art at Asan Institute for Policy Studies”)는 작가 김유현의 개인전 ‘전시 오프닝’ 행사를 개최했다.

전시회의 주제는 집단 무의식을 뜻하는 Archetype(“아키타입”)으로, 작가 김유헌은 이번 전시를 통해 한국인의 집단 무의식을 기와집, 전통 떡살 등 작가만의 조형언어로 재해석했다.

이날 오프닝 행사에는 이어령 전 문화부장관, 이홍구 전 총리 등이 참석하여 축하 인사를 전했다. 특히, 사회학자 정수복은 “김유현 작가의 작품은 예스러우면서도 새로워, 한국적이면서도 세계적이다”고 평했다. 또한, “그러한 이유로 그의 작품은 한국적 보편성 또는 보편적 한국성을 담고 있다고 하기에 손색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번 전시회에는 작가의 조형작품 외에도 유화, 도예, 평면 설치 작품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이 소개될 예정이다. 전시는 29일(화)부터 6월 16일(토)까지 약 3주간 열린다.

전시일정: 2018년 5월 29일(화)~6월 16일(토) 10:00AM~5:00PM *주말은 휴관입니다.
전시장소:  AAIPS 갤러리 (서울시 종로구 경희궁 1가길 11 아산정책연구원 1층)
* 문의전화 02-720-1587